독자기고

  • 부천 문예회관 또 다시 표류하는가?

    [새부천신문] 1992년 중동 신도시 조성과 함께 계획된 문예회관 건립은 20여 년 동안 소모적인 논쟁을 거친 채 표류하고 있다. 이는 시민적 합의에 기초를 두지 않은 일방적 결.. [2015-09-07 16:06]
  • <독자기고>보이스피싱과 112 신고

    [새부천신문] “자기기인(自欺欺人)”, 자기도 믿지 않는 말이나 행동으로 남까지 속이는 사람을 풍자한 말로 주자의 어록을 집대성한 책인 ‘주자어류’에 등장하는 말이다. .. [2015-08-06 16:54]
  • <독자기고>메르스와 112신고, 혼연일체의 마음으로

    [새부천신문] 메르스의 여파가 많은 국민들의 관심과 우려를 낳고 있다. 이와 관련해서 범정부차원에서 다각적인 대책이 추진되고 있고 경찰 또한 최악의 상황을 대비하는 자세로 적극적으.. [2015-06-12 08:57]
  • <기고> 원로가 그리운 사회

    [새부천신문] 오랜만에 퇴직 동료들과 모임을 가진 자리에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다 ‘요즘 어딜 가나 위아래가 없이 모두 자기 잘났다는 목소리만 크다’며 최근 새정치민주연합 최고회.. [2015-06-01 09:45]
 |  | 1 | 2 | 3 | 4 | 5 | 6 | 7 |  | 
14547) 경기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170번길 19 부광프라자 502호 ㅣ 대표 : 최경옥 ㅣ 총괄국장 : 김양란
사업자등록번호 : 767-49-00155 ㅣ Tel : 032-324-4435 ㅣ Fax : 032-324-4434 ㅣ E-Mail : sk816@naver.com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00222 등록일자 : 2009.08.11발행인 겸 편집인 : 최경옥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경옥
새부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새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