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모바일전용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조례안 부결 네 탓"… 김영숙 의원 제명 '빈축'

자연보호협의회, 조례안 심의에 비협조 이유들어 제명 결정
김 의원 "반대의견 표명한 적 없다" 협의회 주장 정면 반박

(사)자연보호부천시협의회(회장 김진오.이하 자보협)가 최근 부천시의회의 자연보호운동조직 지원조례안 보류결정과  관련, 협의회 임원인 김영숙 시의원이 비협조적이었다는 이유를 들어 제명조치해 빈축을 사고 있다.

 

부천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는 최근 시의원 22명이 발의해 상정한 자연보호운동조직 지원조례안을 보류결정했다. 당시 건교위는 “현재 자연보호운동  육성법이 국회에서 발의 중인 가운데 지자체가 앞서 지원조례를 만든다는 것은 문제가 있을 수 있다"며 조례안을 보류결정한 것.

 

이와관련 자보협은 19일 긴급이사회를 열어 "시의원 22명이 발의한 자연보호운동조직 지원조례안을 해당 상임위인 건설교통위원회에서 심의 중 자연보호협의회 여성분과위원장인 김영숙 시의원이 반대하여 보류됐다“며 협의회 임원인 김영숙 의원 탓으로 돌리고 김 의원의 제명을 결정했다.

 

김영숙 의원은 "조례안 심의 중 위원회의 결정에 따르겠다는 의견을 제시했지 반대의견을 표명한 적이 없다"며 자연보호협의회의 주장을 정면으로 부인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조례안과 관련해 표결에 부치지도 않았는데 5대5 동수로 조례안이 보류됐다고 협의회가 주장하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신석철 건교위원장도 "김 의원이 위원회의 결정에 따르겠다고 발언했지 반대의견을 제시하지 않았으며 표결도 없었다"면서 "의회의 결정을 자연보호협의회가 문제 삼아 임원을 제명시키는 것은 적절치 못하다"고 말했다.


김기현 부천YMCA 사무총장은 "찬성,반대가 문제가 아니라 비영리단체를 어떻게 육성 할 것인가를 고민해야 한다"며 "시의원은 공익적 관점에서 바라봐야지 시의원이 자연보호협의회에 소속되어 있다고 이를 수용하는데 앞장선다면 오히려 문제"라며 김영숙 의원의 제명처분을 비판했다.

 

이와관련 자보협 김진오 회장은  "이사회에서 제명을 결의했지만 최종 결정권자인 회장으로서 결재를 하지 않았다"며 "(제명 결정여부를)좀 더 심사숙고해 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천시민연대회의는 "부천시에서 자연보호운동을 전개하고 있는 수많은 단체를 배제한 채 오직 '자연보호부천시협의회'만을 지원하자는 특혜성 지원 조례에 불과하다"며  폐기할 것을 주장하고 있다.

오세광 기자  sk816@naver.com
기사등록 : 2010-10-21 16:23

ⓒ 새부천신문 (http://www.sa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14547) 경기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170번길 19 부광프라자 502호 ㅣ 대표 : 최경옥 ㅣ 총괄국장 : 김양란
사업자등록번호 : 767-49-00155 ㅣ Tel : 032-324-4435 ㅣ Fax : 032-324-4434 ㅣ E-Mail : sk816@naver.com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00222 등록일자 : 2009.08.11발행인 겸 편집인 : 최경옥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경옥
새부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새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