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모바일전용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시장실 앞 농성 뉴타운 반대 주민 강제해산

농성주민들, 알몸으로 대응 격렬 저항했으나 불상사 없어
경찰, 현장에서 20명 연행 공무집행 방해 혐의등 조사벌여

부천뉴타운 재개발 사업 전면 철폐와 일부 재개발사업지역의 사업시행인가 중지를 주장하며 부천시장실 앞 복도에서 15일간 이어진 무기한 단식 및 항의 농성이 결국 공권력 투입으로 강제 해산됐다.

 

2일 오전 5시 30분 부천원미경찰서와 부천시는 경찰 400여명과 시 공무원 150여명을 투입, 부천시청사 시장실 복도를 점거해 농성중이던 부천시뉴타운재개발반대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 회원들과 일부 재개발 사업지역 주민 24명을 강제해산했다.

 

이날 농성자들은 경찰의 강제 연행에 격렬하게 항의하며 또다시 일부 농성자들이 알몸으로 대응했으나 경찰의 신속하고 신중한 조치로 별다른 불상사는 없었다. 농성현장에 없었던 일부 비대위 회원들은 강제해산 소식을 듣고 시청으로 몰려와 강력하게 항의하기도 했다.

 

이중 고령자 4명에 대해서는 현장에서 훈방조치하고 20명(여자 15명, 남자 5명)은 경찰에 연행, 공무집행방해, 감금 등의 혐의로 현재 조사를 벌이고 있다. 강제 연행자 중 목사 3명이 포함돼 있었지만 농성을 주도한 비대위 이옥경 회장은 현장에 없어 강제연행되지 않았다.

 

하지만 경찰은 부천시가 이 씨를 비롯해 비대위 집행부 13명에 대해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고발함에 따라 이 씨를 소환해 이들과 함께 조사를 벌인다는 방침이다.

 

한편 지난달 28일 오전 50여명의 농성주민들은 시장과 비서실 직원, 부시장의 사무실 출입을 막고 비서실장과 비서실 직원에게 계란을 투척한데 이어 알몸으로 시위를 벌여 격한 상황까지 치달았다. 또 이날 정용배 부시장, 김홍배 창조도시사업단장 등 20여명의 공무원들이 농성주민들로부터 사실상의 감금상태로 있다가 풀려나는 등 불법점거 농성으로 시 업무가 엄청난 차질을 빚기도 했다.

 

 

오세광 기자  sk816@naver.com
기사등록 : 2011-03-02 07:15

ⓒ 새부천신문 (http://www.sa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14547) 경기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170번길 19 부광프라자 502호 ㅣ 대표 : 최경옥 ㅣ 총괄국장 : 김양란
사업자등록번호 : 767-49-00155 ㅣ Tel : 032-324-4435 ㅣ Fax : 032-324-4434 ㅣ E-Mail : sk816@naver.com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00222 등록일자 : 2009.08.11발행인 겸 편집인 : 최경옥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경옥
새부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새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