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모바일전용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뉴타운·재개발 쿼터제' 시행, 단계별 사업물량 조절키로

부천시, '뉴타운·재개발사업 개선대책 통해 지속적으로 문제점 보완

뉴타운과 관련 경기도가 종합적인 대책 마련에 나선 가운데 부천시도 뉴타운·재개발사업과 관련 추진위 및 조합승인을 받은 지역은 법에 따라 추진하되 사업단계별로 적정물량을 배분하는 쿼터제를 시행하기로 했다.

 

김만수 부천시장은 7일 3개 구청장, 실국장, 과장 등 간부 공무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뉴타운·재개발사업개선대책' 회의를 주재하고 "추진위 승인을 받은 지역은 예정대로 사업을 시행하고 추진위 승인을 받지 못한 사업지역은 사업시행을 보류하고 주민여론을 수렴해 추진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김 시장은 또 "안양 등 일부 지자체가 뉴타운 사업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지만 부천시는 이미 절반 이상이 추진위나 조합설립이 진행돼 포기할 단계는 지났다"면서 "이번 개선대책을 통해 지속적으로 문제점을 보완하고 주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김홍배 창조사업단장은 "뉴타운 사업 일시 추진에 따른 전·월세 대란 등의 부작용을 최소화하기위해 추진위 구성단계부터 연차별 쿼터제를 통해 사업시기를 분산하는 '뉴타운·재개발 쿼터제'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쿼터제는 2014년까지 단계별로 도입, 시행할 방침이며 사업물량은 매년 고시하되 경기변동 등 여건변화에 따라 조정해 나가기로 했다.

 

김 단장은 또 "일반정비사업 구역 중 추진위가 승인되지 않는 미추진 18개 구역에 대해서는 주민들의 의견수렴을 거쳐서 사업시기를 탄력적으로 조절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 단장은 "최근 일부 언론에서 보도한 김문수 경기도지사의 뉴타운 전면 재검토는 의정부 지역의 사업 재검토 의견이지 모든 지구에 재검토되는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시는 오는 3월말까지 주민불신 해소는 물론 투명한 정비사업을 위해 '뉴타운 홈페이지 정보 공개방'을 구축, 전면 공개하기로 했다. 또 뉴타운·재개발 인허가 업무의 투명성과 객관성을 확보하기위해 단계별 인허가 신청서류를 업무담당부서와 감사관이 동시에 검토, 확인하는 '크로스체킹(Cross-checking)'제를 도입키로 했다.

 

한편 오는 11일 김문수 경기도지사가 주최가 되어 각 정당 및 지자체장 등이 정책간담회를 가질 예정에 있어 이 자리에서 뉴타운 해법이 일부 도출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오세광 기자  sk816@naver.com
기사등록 : 2011-03-07 16:28

ⓒ 새부천신문 (http://www.sa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14547) 경기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170번길 19 부광프라자 502호 ㅣ 대표 : 최경옥 ㅣ 총괄국장 : 김양란
사업자등록번호 : 767-49-00155 ㅣ Tel : 032-324-4435 ㅣ Fax : 032-324-4434 ㅣ E-Mail : sk816@naver.com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00222 등록일자 : 2009.08.11발행인 겸 편집인 : 최경옥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경옥
새부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새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