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모바일전용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부천시의회 민주당, 의장 후보 선출 '미적 미적'… "더위 먹었나"

경선 방식 결정 20일 넘도록 선거 지연… "빨리 선출해야" 비난 목소리 높아
현 구도 뒤집거나 제3후보 내세워 판 흔들기 의혹 제기… "절대 안 뒤집힐 것"

부천시의회 후반기 의장 선출이 지연되면서 민주당 당원들은 물론 시민들의 비난의 목소리도 높아가고 있다.

 

부천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은 지난달 24일 의장 선출을 위한 의총을 소집했다. 그러나 추대와 경선을 놓고 파행을 빚었다가 일주일 만인 30일 다시 의총을 열어 경선을 통해 의장 후보를 선출키로 결정했다.

 

그러나 20일이 지난 현재까지 의장 선출이 지연되면서 시 집행부와 민주당 당원, 시민들의 비난이 일고 있다. 일부에서는 경선을 통해 의장 후보를 결정키로 한 상태에서 특정 의장 후보의 당선 유불리를 따져 의총 일정을 계속 지연시키고 있다는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다.

 

민주당 의장 후보는 지난 의장 선거에 출마했다가 낙선한 강병일 의원과 당대표 선거에 출마했다가 낙선한 박병권 의원의 2파전으로 알려지고 있다. 당초 강 의원을 지지했던 의원들이 3선인 강 의원의 추대를 주장했다. 그러나 경선를 주장했던 의원들이 의장 후보로 박 의원을 지지하며 세몰이에 나선 상태다.

 

지난 의총에서 추대와 경선을 놓고 표대결을 벌여 19명의 의원 중 10명이 경선을 주장했다. 이 구도로 선거가 치러질 경우 경선파의 지지를 받고 있는 박 의원의 의장 선출이 확실해진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에 추대를 주장했던 강 의원 측이 선거 일정을 지연시켜 판도를 뒤집거나 제3의 인물을 내세워 판을 흔들 수도 있다는 설도 제기되고 있다. 제3의 인물은 강 의원 대신 당대표인 최성운 의원이나 송혜숙 재정문화위원장이 나서는 구도다. 그러나 경선파에서는 현 구도가 뒤집힐 가능성은 없다며 지든 이기든 빨리 선거를 해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당대표인 최 의원은 “조만간 의총을 열어 선거 일정과 선관위 구성 등을 논의해 내달 11일부터 열리는 제247회 임시회 전까지 의장 후보를 선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 의원은 자신의 의장 출마와 관련해서도 “출마를 고민 중에 있다”고 밝혔다.

 

당원인 이훈희씨는 “의원 스스로 추대냐 경선이냐를 두고 투표로 결정해 놓고 누가 당선되든 투표해서 공석인 의장을 하루빨리 뽑아야 되는데 뭐하고 있는지 모르겠다”고 비난했다.

 

김양란 기자  sk816@naver.com
기사등록 : 2020-08-21 13:49

ⓒ 새부천신문 (http://www.sa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14547) 경기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170번길 19 부광프라자 502호 ㅣ 대표 : 최경옥 ㅣ 총괄국장 : 김양란
사업자등록번호 : 767-49-00155 ㅣ Tel : 032-324-4435 ㅣ Fax : 032-324-4434 ㅣ E-Mail : sk816@naver.com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00222 등록일자 : 2009.08.11발행인 겸 편집인 : 최경옥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경옥
새부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새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