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모바일전용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부천시의회, 영상단지 매각안 원포인트 임시회 무산

이동현 의원 징계안 동시 처리 부담… 11월 정례회 처리 여부 주목

부천시의회가 원포인트 임시회를 열어 상동영상문화단지 매각동의안과 이동현 의원에 대한 징계를 처리할 계획했으나 무산됐다.

 

11일 부천시와 부천시의회에 따르면 시의회는 그동안 몇 차례 부결된 상동영상문화단지 매각동의안을 10월 초 원포인트 임시회를 열어 처리하기로 했다. 그러나 시는 매각안 심사를 위한 원포인트 개최를 시의회에 요구하기로 했다가 이동현 의원 징계요구안과 함께 처리될 것에 대한 부담으로 임시회 요구를 포기했다.

 

시의회는 또 국민의힘 김환석 의원 등 일부 의원들이 알선뇌물약속 등의 혐의로 법정 구속된 이동현 의원 제명을 위한 윤리특별위원회 구성과 임시회 개최를 요구할 계획이었으나 임시회 개최요구안 정족수 10명을 채우지 못해 불발됐다. 임시회 소집요구는 재적의원 3분의 1인 10명 이상이 서명해야 가능하다.

 

다만 징계요구안 정족수(6명)는 채워져 내달 11월 23일부터 열리는 제248회 정례회에 징계요구안(9명 서명 제출)이 상정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대다수 의원들을 중심으로 대법원의 최종 확정시까지 보류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어 제명 여부는 불투명하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전체 19명 중 5명과 야당인 국민의힘 8명 중 4명만이 서명에 참여했다.

 

지난 7월 13일 이 의원이 절도혐의로 피소된 사실이 알려지자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모든 의원들이 의원직 사퇴를 주장한 것과는 상반된 결과다.

 

이에 따라 부천지역의 가장 뜨거운 안건인 상동영상단지 매각동의안과 이동현 의원 제명건이 내달 열리는 정례회에서 처리여부가 주목된다.

 

시 관계자는 “매각동의안이 원포인트 임시회를 열어 가결될 것으로 기대했으나 징계요구안의 변수가 생겨 무산됐다”며 “내달 열리는 정례회에서 통과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부 시의원들은 “이 의원 제명은 다수당인 민주당이 반대하면 통과될 수 없다. 항소심 결과를 지켜보고 본인이 스스로 사퇴할 수 있는 시간을 줄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상동영상단지 매각동의안도 원포인트보다는 내달 정례회에서 충분히 의견을 수렴해서 결정해도 늦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양란 기자  sk816@naver.com
기사등록 : 2020-10-12 19:02

ⓒ 새부천신문 (http://www.sa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14547) 경기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170번길 19 부광프라자 502호 ㅣ 대표 : 최경옥 ㅣ 총괄국장 : 김양란
사업자등록번호 : 767-49-00155 ㅣ Tel : 032-324-4435 ㅣ Fax : 032-324-4434 ㅣ E-Mail : sk816@naver.com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00222 등록일자 : 2009.08.11발행인 겸 편집인 : 최경옥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경옥
새부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새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