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모바일전용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역곡 공공택지지구 내 '고택' 지정문화재 지정돼야"

부천시, 역곡동 165번지 고택 경기도에 지정문화재 지정 신청 보존 방안 검토
토지주 "지정될 경우 고택 3채 기증" 의사 밝혀… 경기도, 11월 말쯤 결정

부천시 역곡동 소재 127년 고택이 공공택지개발지구 내에 포함되어 철거될 상황에 처해있다. 이에 시가 경기도에 지정문화재 지정을 신청하며 보존을 적극 검토하고 있어 주목되고 있다.

 

 

5일 부천시와 경기도 지정문화재 지정 신청 자료보고서 등에 따르면 역곡동 165 1천800여㎡에 1894년 건립된 3채의 고택이 현존하고 있다. 이 지역은 죽산 박씨 부평 사래동파 세거지(집성촌)로 현재 이 고택만 유일하게 남아있다.

 

이 고택은 ‘ㄴ’자형 안채와 ‘ㄱ’자형 문간채와 사랑채, ‘ㄷ’자형 바깥채, 후원 등의 배치와 함께 건물 골격은 처음 건립 당시의 모습을 고스란히 유지하고 있다. 조선 말기 건축형식과 기법, 마감의 정도 등이 그대로 유지되고 보존상태가 양호해 학술·역사·건축적 가치가 매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고택이 위치한 마을은 1975년 촬영된 항공사진상 고택과 유사한 ‘ㅁ’자형의 집들이 50여호가 남아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고택은 물론 주변 일대가 부천역곡공공택지개발지구로 지정되어 고택이 철거될 상황에 처해있다.

 

토지 소유주와 부천시가 유형문화재로 충분한 가치가 있다며 경기도에 지정문화재로 지정을 신청하고 경기도가 최근 실사를 마쳐 문화재 지정 여부가 주목되고 있다. 이달 말쯤 유형문화재 분과위원회에 상정해 최종 결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 지정 문화재로 지정될 경우 철거되지 않고 보존된다.

 

 

 

 

토지주인 박희자 씨(79, 여)는 경기도 지정문화재로 지정되면 고택 3채를 부천시에 기증하기로 했다. 

 

박씨는 “부모와 가족이 살았던 가옥이 문화유산으로 오랫동안 보존되길 희망하고 있다”면서 “문화재로 지정되면 고택 3채를 모두 기증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석수 역곡 공공택지개발지구 지주협의·대책위원회 위원장은 “고택과 종갓집 등의 전통문화를 체험하는 부천시의 중요한 문화재가 될 수 있어 보존할 가치가 충분하다. 고택을 존치시키고 주변에 단독주택지나 공원으로 개발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부천시 관계자는 “민원인의 지정문화재 지정 신청이 있어 실사를 거쳐 경기도에 지정을 신청한 상태다. 고택으로의 충분한 가치가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택지개발시행사인 LH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경기도의 최종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김양란 기자  sk816@naver.com
기사등록 : 2020-11-06 15:05

ⓒ 새부천신문 (http://www.sa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14547) 경기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170번길 19 부광프라자 502호 ㅣ 대표 : 최경옥 ㅣ 총괄국장 : 김양란
사업자등록번호 : 767-49-00155 ㅣ Tel : 032-324-4435 ㅣ Fax : 032-324-4434 ㅣ E-Mail : sk816@naver.com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00222 등록일자 : 2009.08.11발행인 겸 편집인 : 최경옥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경옥
새부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새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