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모바일전용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시민 80% 힘보다 국회의원 1명 힘이 더 세다

시의회 재문위, 상동영상단지 매각동의안 일단 보류
부천을 지역위 보류 지시에 소속 의원 반대… "국회의원 꼬봉인데"

부천상동 영상문화단지 매각동의안이 또 다시 상임위에서 보류됐다.


시민 80% 이상이 개발에 찬성을 보이고 있음에도 특정 정치인의 반대논리에 발목이 잡혀 기초의회마저 지역위원장의 꼭두각시 민낯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부천시의회 재정문화위원회는 24일 회의를 열고 제4차 공유재산 관리계획안(매각동의안)에 대한 심사를 벌여 최종 보류시켰다.

 

재문위 소속은 전체 9명으로 더불어민주당 7명, 국민의힘 2명이다. 당초 안건이 상임위에서 5대 4로 통과될 것으로 전망됐다. 국민의힘 2명과 더불어민주당 소속 2명의 의원이 반대할 것으로 보였으나 막판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 3명이 반대입장을 보이면서 표결로 가지 않고 부결됐다. 심사에 앞서 부천을 설훈 의원 측의 보류요청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안건 표결에 앞서 모 의원이 보류를 제안했고 다른 모 의원은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러자 보류를 제안했던 의원이 회기 날짜가 남아있으니 일주일 정도 보류하는 것이 맞다라는 취지의 입장을 내놓자 최종적으로 송혜숙 위원장이 보류를 결정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부천을 소속 의원들은 모 의원 사무실에서 회의를 갖고 상동영상단지 매각동의안 처리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 자리에서 설훈 의원이 보류 지시를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논의 과정에서 의원간 고성이 오간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 같은 부천을 지역위원회의 입장이 보류로 알려지면서 상임위 통과가 쉽지 않을 것으로 에상되기도 했다.

 

결국은 상임위에서 보류가 결정되면서 시민 80%의 힘보다 정치인 1명의 힘이 더 세다는 사실을 여실히 증명했다.

 

그동안 매각동의안의 부결과 보류는 더불어민주당 부천을 지역위원회의 반대가 주 원인이었다. 여기에 일부 의원이 희한한 개발논리를 내세우며 반대한 것도 한몫을 하고 있다는 것이 공직의 분위기였다.

 

이에 시는 지역 국회의원과 시의원들을 상대로 개발의 당위성을 설명하며 협조를 구했는데도 무작정 반대논리만을 내세우며 시 집행부를 곤혹스럽게 만들었다. 시는 시와 시의회, 시민대표, 시민단체, 외부전문가 등 13명으로 시민협력위원회를 구성해 개발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의 시민들의 우려사항에 대한 자문과 다양한 의견을 반영키로 했다.

 

상임위 보류와 관련해 한 시민은 “영상단지 개발에 시민 80%가 찬성하는데 시의회가 발목을 잡고 있는것이 말이 되느냐. 지역위원장인 국회의원이 반대하니까 시의원들도 반대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시의원들이 국회의원 꼬봉인데 별수 있겠느냐. 아마 국회의원이 죽으라고 하면 죽는 시늉까지 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시 관계자는 “보류 것으로 알고 있고 일주일이든 10여 일이든 심사숙고하고 다시 심의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재문위 한 의원은 “오늘 보류를 결정했고 몇일있다가 다시 심사하기로 했다. 개발과 관련해 끝장토론을 해서라도 가부간에 결정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부천을 지역위원회 관계자는 “완전히 개발을 반대하는 것은 아니다. 타당하지 않는 것을 눈감고 넘어갈 수는 없다. 시간을 갖고 체크하자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김양란 기자  sk816@naver.com
기사등록 : 2020-11-24 14:05

ⓒ 새부천신문 (http://www.sa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14547) 경기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170번길 19 부광프라자 502호 ㅣ 대표 : 최경옥 ㅣ 총괄국장 : 김양란
사업자등록번호 : 767-49-00155 ㅣ Tel : 032-324-4435 ㅣ Fax : 032-324-4434 ㅣ E-Mail : sk816@naver.com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00222 등록일자 : 2009.08.11발행인 겸 편집인 : 최경옥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경옥
새부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새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