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모바일전용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시의회는 지금 집합금지 명령 위반 중?

상임위별 행정보고 위해 공무원 수십여 명 대기실 대기 논란
시의회 "적용 대상 제외… 공무원 모여있지 않도록 분산 조치할 것"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거리두기 2.5단계와 5인이상 집합금지 명령이 내려진 가운데 부천시의회가 부서별 대면 업무 보고를 받는 과정에서 집합금지 명령을 위반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15일 부천시의회와 시 공무원들에 따르면 시의회는 지난 11일부터 20일까지 10일간 제249회 임시회를 개최하고 있다. 상임위별로 부서 대면 업무 보고를 받고 있는 가운데 공무원 수십여 명이 대기실에 모여 있다.

 

이같이 공무원이 부서별 업무 보고를 대면으로 받기 위해 시의회 3층 회의실과 복도 공간에 5명이 넘는 공무원들이 모여 대기하고 있는 것을 두고 코로나19 상황을 엄중히 인식하지 못한 집합금지명령 위반이라는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시의회와 시 공무원들이 안전불감증에 빠졌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부천시는 13일 기준 1400명에 육박하는 코로나 19 확진자 발생했다. 확진자 수는 경기도 31개 시군 중 세 번째로 많다. 때문에 시의회가 부서별 업무보고를 책자나 서면으로 대체했어야 한다는 주장이다. 시의회가 회기 중 빚어질 수 있는 코로나19의 상황들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했다는 지적이다.

 

일부에서는 “강병일 시의장이 신년사에서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문화는 거부할 수 없는 시대의 흐름이 됐다고 밝혔는데도 불구하고 시의회가 마치 연초부터 시집행부 군기를 잡기위해 대면보고를 무리하게 추진하고 있는 것 아닌지 의문이 든다”고 비난했다.

 

A 공무원은 “5인 이상이 모여 대기하고 있는 것도 사실상 5인 이상 집합금지 명령 위반 논란이 제기될 수 있다”면서 “코로나19의 심각한 상황이기 때문에 책자나 서면으로 보고한 후 확인할 상황이 있으면 담당 직원만 호출하면 충분히 집합금지 명령 위반 지적은 받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의회 한 관계자는 “상위기관에 문의한 결과 시의회의 행정업무에 대해선 집합금지 명령 적용 대상에서 제외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앞으로 공무원들이 한 곳에 모여있지 않도록 분산조치 하겠다”고 말했다.

 

김양란 기자  sk816@naver.com
기사등록 : 2021-01-14 18:13

ⓒ 새부천신문 (http://www.sa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14547) 경기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170번길 19 부광프라자 502호 ㅣ 대표 : 최경옥 ㅣ 총괄국장 : 김양란
사업자등록번호 : 767-49-00155 ㅣ Tel : 032-324-4435 ㅣ Fax : 032-324-4434 ㅣ E-Mail : sk816@naver.com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00222 등록일자 : 2009.08.11발행인 겸 편집인 : 최경옥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경옥
새부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새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