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모바일전용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청진기 진료 신체접촉… "강제추행" vs "무고" 맞고소

부천 유명 내과병원 원장 강제추행 피소… 원장 "정상적 진료행위"
병원 이용 어머니 100여 명 의사지킴이모임 만들어 구명 나서

의사의 청진기 진료 상 신체접촉을 놓고 강제추행으로 고소되는 등 논란이 일고 있다.
 
부천시 중동 소재 A 병원 B 원장은 지난 7월 22일 오후 4시경 의원을 내원한 환자 C(43)를 진료한 후 C씨로 부터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당했다. C씨는 B원장이 자신의 가슴을 누르고 귀를 가슴에 대는 추행을 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A 병원은 부천중동신도시 내에 위치한 유명한 내과병원이다.
 
이에 B 원장도 최근 자신을 고소한 C씨를 무고혐의로 부천원미경찰서에 맞고소했다. 진료과정은 CCTV영상에 고스란이 담겨져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B 원장은 “C씨가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후 두통, 현기증, 오심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심장질환 가능성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청진기를 이용, 가슴 주위심장부위를 진찰한 사실이 있다”면서 “정상적으로 진료했을 뿐 강제추행을 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B 원장은 특히 “지극히 정상적인 진료행위를 강제추행이라며 고소해 고민 끝에 무고혐의로 맞고소하게 되었다”면서 “경찰의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말했다.
 
이 같은 강제추행 고소 사실이 알려지자 A 병원을 이용해 왔던 어머니 100여명이 양심적인 의사지킴이 모임을 만들어 병원 앞에서 1인시위 등 구명운동에 나섰다. 이들은 “환자의 심장부위에 청진기를 갖다 댄 것이 무슨 성추행이냐”며 “경찰의 철저한 진실규명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 부천의 모 내과의원을 자주 찾는 어머니가 부천원미경찰서 정문 앞에서 강제추행으로 피소된 원장의 구명을 위한 1인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에 대해 C씨는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정식적인 루트 없이 뭐라 말을 할 수 있는 입장은 아니다”면서 “고소내용과 연락처가 어떻게 유출되었는지 모르겠다”며 불쾌감을 표시했다.

부천원미경찰서 관계자는 “현재 확인된 것이 없어 구체적인 입장을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김양란 기자  sk816@naver.com
기사등록 : 2021-09-01 09:21

ⓒ 새부천신문 (http://www.sa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14547) 경기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170번길 19 부광프라자 502호 ㅣ 대표 : 최경옥 ㅣ 총괄국장 : 김양란
사업자등록번호 : 767-49-00155 ㅣ Tel : 032-324-4435 ㅣ Fax : 032-324-4434 ㅣ E-Mail : sk816@naver.com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00222 등록일자 : 2009.08.11발행인 겸 편집인 : 최경옥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경옥
새부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새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