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모바일전용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원미4Bㆍ5B,괴안 7D 뉴타운사업 '판 깨지나'

주민우편투표 결과 반대 25% 넘어…나머지 10개 구역 찬성 의견 많아

부천시의 뉴타운개발 예정지 중 원미구 원미 4B,원미 5B와 소사구 괴안7D 지역의 사업추진이 불투명하게 됐다.


부천시는 지난 10월 27일부터 지난 25일까지 뉴타운 개발 예정지 13곳을 대상으로 사업추진 여부에 대한 주민 우편투표를 실시해 지난 29일 개표한 결과 원미 4B와 원미 5B, 괴안7D 등 3개 구역에서 반대 주민수가 25%를 넘었다고 30일 밝혔다. 원미 4B는 28.77%, 원미5B는 29.14%, 괴안 7D는 35.6%로 나타났다.


그러나 10개 구역은 반대 주민이 7.2%~16.3%로 나타나 뉴타운사업이 계획대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우편투표에는 소사·원미·고강 등 3개 지구 13개 구역에서 전체 투표권자(토지등 소유자) 2만 344명 중 34.03%인 6천923명이 뉴타운 추진을 찬성했고 12.2%인 2천482명이 반대한 것으로 나타났다.


원미지구는 2개 구역 모두 반대한 것으로 나타났고 소사지구는 3개 구역 중 1개 구역만 반대한 것으로 나타났고 괴안 8B구역과 소사본8B 구역은 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강지구는 9개 구역중 고강2B구역과 원종2B구역만 반대가 10%를 넘었을 뿐 나머지 구역에서는 반대가 10% 이하 수준에 머물렀다.


이 같은 결과는 찬반논란이 고조됐던 뉴타운사업에 대한 주민들의 의견이 여전히 찬성쪽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시는 해당 구역의 주민 25% 이상이 사업에 반대할 경우 관할 단체장이 도지사에게 사업 변경이나 해제를 요청할 수 있도록 한 경기도의 조례에 따라 사업을 사실상 중단해야 한다.


그러나 우편투표결과 사업추진이 불투명하게 된 원미지구 2개 구역은 이미 토지등소유자 50% 이상의 추진위 설립 동의를 얻어 부천시에 승인 신청을 해놓은 상태여서 뉴타운사업지구를 해제할 경우 엄청난 파장도 우려되고 있다.

 

50% 이상 동의를 무시한채 우편투표 결과 29.14%의 반대만을 토대로 사업구역을 존치구역으로 변경하는데 파장이 불가피하다는 점이다.


특히 이 지구를 존치지구로 변경할 경우 원미지구 전체 사업지구의 사업성이 떨어질 수 있다는 점도 난제로 남아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반대의견이 가장 높게 나타난 괴안7D 구역은 전체 토지등소유자가 87명에 불과한 상가밀집 지역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이번 주민투표결과를 토대로 향후 뉴타운 사업 추진과정을 충분히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삼남 기자  sk816@naver.com
기사등록 : 2011-11-30 10:31

ⓒ 새부천신문 (http://www.sa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14547) 경기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170번길 19 부광프라자 502호 ㅣ 대표 : 최경옥 ㅣ 총괄국장 : 김양란
사업자등록번호 : 767-49-00155 ㅣ Tel : 032-324-4435 ㅣ Fax : 032-324-4434 ㅣ E-Mail : sk816@naver.com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00222 등록일자 : 2009.08.11발행인 겸 편집인 : 최경옥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경옥
새부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새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