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모바일전용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설훈 "금품수수 운운 명예훼손 해당"

"돈 받은 사실 절대 없다" 윤병국 의원에 공식 사과 요구

민주당 부천 원미을 설훈 지역위원장이 29일 "윤병국 시의원이 금품수수 운운한 것은 명예훼손에 해당한다"며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그러나 설 위원장은 명예가 실추되더라도 모든 오해는 향후에 밝혀질 것으로 보고 이에대한 법적대응은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설훈 위원장은 이날 부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28일 윤병국 의원이 밝힌 금품수수 이야기 등 자신과 관련한 일부 내용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며 조목조목 반박했다.


그는 금품수수 이야기와 관련 "돈을 받은 사실이 없다. 검찰조사과정에서 다 밝혀졌다. 금품수수 운운한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특히 "금품수수를 한 것처럼 오해를 받도록 한 부분은 유감이며 가슴아프게 생각한다"며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했다.


지난 부천시장 선거에서 특정후보 지지와 관련해서는 "지구당별로 선호하는 후보를 지원한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윤병국 의원에게 특정후보를 지지하라고 강요한 사실이 없다"고 해명했다.


또 조례제정과 관련한 경기도당의 징계문제에 대해 설 위원장은 "마치 자신이 징계를 앞장서서 한 것처럼 이야기 했는데 사실이 아니다"며 그간의 과정을 상세하게 밝혔다.


이어 장애인재활작업장 조례안과 관련, "장애인을 돕기위해서 말을 한 것으로 개인의 정책적인 차이를 인정해야한다"고 덧붙였다.


설 위원장은 내년 1월 중 정식 기자회견을 통해 출마의 변을 밝히겠다며  민주당 출사표를 던진 한병환, 김진국, 윤병국 의원과의 공정한 경선을 하겠다고는 뜻을 밝혔다.

 

한편 이날 설 위원장은 당초 기자회견을 통해 자신을 향해 비판적인 발언을 서슴치 않았았던 윤병국 의원에 대해서강도높게 비판할 것으로 전망됐으나 오히려 윤 의원의 그간의 의정활동을 높이 평가하며 유망한 정치인이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아 포용력있는 정치인의 면모를 보여줬다. 또 모든 것이 자신의 부덕의 소치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 윤병국 의원을 제외한 민주당 원미을 지역 소속 도의원과 시의원이 모두 참석했다.

박삼남 기자  sk816@naver.com
기사등록 : 2011-12-29 15:44

ⓒ 새부천신문 (http://www.sa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14547) 경기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170번길 19 부광프라자 502호 ㅣ 대표 : 최경옥 ㅣ 총괄국장 : 김양란
사업자등록번호 : 767-49-00155 ㅣ Tel : 032-324-4435 ㅣ Fax : 032-324-4434 ㅣ E-Mail : sk816@naver.com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00222 등록일자 : 2009.08.11발행인 겸 편집인 : 최경옥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경옥
새부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새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