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모바일전용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부천 문학인들 "부천시, 문학인 홀대 문학창의도시 부정한 꼴"

문학인들 성명서 내고 예술인 정책과 지원제도의 조속한 개선 요구

부천시 문학인들이 시의 예술인 정책과 지원제도의 불합리함을 지적하며 문화도시 부천에 걸맞은 합리적인 대책마련을 요구하고 나섰다.

부천 관내에서 활동하고 있는 문학인들은 28일 성명을 내고 부천시가 문화도시를 천명하고 유네스코 문학창의도시로 선정되었는데도 불구하고 문학인 등 예술인에 대한 홀대가 심각한 상황이라며 강력 비판하고 나섰다.

이들은 특히 "부천시의 문화예술발전기금 운용은 ‘문화도시’라는 타이틀이 부끄러울 정도로 전국의 지자체 중 거의 꼴찌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부천시는 문화예술발전기금을 50억에 묶어놓고 그 이자로 80만 원에서 150만 원의 창작지원금을 지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문학인들은 “이 같은 지원금으로는 창작활동을 하는데 별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무명작가의 경우 시집이나 소설집 한 권 출판하려해도 500~600만 원 드는데 문화예술발전기금을 상향시켜 작가들에게 200~300만원 정도가 지급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예술인 지원금이라는 명목으로 제출받는 서류 간소화와 상위소득 20% 제외 제도 철폐, 부천 문학인의 저서 확대 구입 등을 요구했다.

코로나19로 인하여 어려움을 겪는 예술가들을 위해 마련된 예술인재난지원금의 경우 중앙의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한국예술인복지재단, 경기도 경기문화재단의 지원금 제출서류는 서너 개에 불과한데 반해 부천시는 여덟 가지 이상을 요구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실제 문학인 A씨는 “지원금을 받기 위해 13가지 서류를 이러저리 뛰어다니며 어렵게 제출했으나, 결국 코로나 지원금 50만 원도 받지 못했다”고 불만을 표출했다. 어려움에 처한 예술가들을 돕는 게 목적이라면 예술인복지재단에서 인정하는 예술인 활동증명서와 주민등록등본만으로도 지급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는 주장이다.

이와함께 예술인 지원에서 소득 상위 20%를 제외하는 것은 또 다른 역차별로 이 같은 제도를 부천시만큼이라도 철폐해야한다고 목소릴 높였다.

문학인 B씨는 “문학창의도시인 부천에서 문학인들을 홀대하는 것은 문학창의도시를 스스로 부정한는 꼴”이라면서 “불합리한 예술인 정책과 지원제도의 조속한 개선 대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예술인들에 더 많은 지원방안을 검토했으나 여러가지 이유로 시행하지 못했다. 연간 1억3천여만 원 정도로 기금을 늘려 소규모로 하는 개인이나 단체의 문화예술 활동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양란 기자  sk816@naver.com
기사등록 : 2022-07-28 20:50

ⓒ 새부천신문 (http://www.sa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14547) 경기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170번길 19 부광프라자 502호 ㅣ 대표 : 최경옥 ㅣ 총괄국장 : 김양란
사업자등록번호 : 767-49-00155 ㅣ Tel : 032-324-4435 ㅣ Fax : 032-324-4434 ㅣ E-Mail : sk816@naver.com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00222 등록일자 : 2009.08.11발행인 겸 편집인 : 최경옥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경옥
새부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새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