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모바일전용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세종병원-뷰노, '24시간 이내 심정지 위험 감시 시스템' 계약 체결

높은 정확도로 우수한 예측력 갖춰 빠르게 심정지 발생 위험 탐지


세종병원(이사장 박진식)이 뷰노(대표 이예하)와 26일 공동 개발한 24시간 이내 심정지 위험 감시 시스템 도입 계약을 체결했다.

심정지 위험 감시 시스템인 VUNO Med®-DeepCARS(이하 딥카스)는 세종병원과 뷰노가 공동 개발한 24시간 이내 입원환자를 대상으로 심정지 발생 위험을 예측하는 시스템이다. 부천세종병원, 인천세종병원 약 6만 7천 명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개발하였으며, 서울아산병원에서 단일기관 후향적 확증 임상시험을 마쳐 유효성을 확보했다.

일련의 과정을 거쳐 2020년 9월에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로부터 혁신의료기기로 지정받았으며, 2021년 8월, 식약처로부터 허가를 받았다. 인공지능 의료기기로는 최초로 선진입 의료기술로 인정받았다.

연구결과 딥카스는 높은 정확도를 갖추어 우수한 예측력을 보이고 있으며, 기존 임상 현장에서 활용되던 조기경보점수(MEWS)보다 심정지 발생 환자를 더 많이 그리고 빨리 찾아내 중증 환자를 조기에 발견할 뿐만 아니라 거짓 알람 수가 50% 이상 감소했다.

일반 병동 입원환자를 대상으로 적용하고, 수축, 이완기 혈압, 맥박수, 호흡수, 체온 총 네 가지 활력 징후와 나이, 성별을 실시간으로 분석하여 심정지 발생 위험도를 0점에서 100점까지 점수로 표시하며, 데이터 간 패턴과 관계를 분석하여 보다 정확하고, 빠르게 심정지 발생 위험을 탐지한다.

계약 체결 후, 10월 초 부천세종병원, 인천세종병원의 입원환자를 대상으로 적용할 예정이다.

뷰노 이예하 대표는 “양 기관이 다년간 협력, 개발하여 임상적 유효성을 입증해왔으며, 좋은 시너지를 낼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향후 임상 현장에서 24시간 동안 발생할 심정지 위험도를 제공함으로써 신속한 대응은 물론 정확한 진단을 내리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병원 박진식 이사장은 “임상 현장에서 향후 발생할 심정지 환자를 미리 예측, 대비함으로써 원내 심정지 발생률 및 사망률 감소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며, “세종병원은 앞으로도 의료기관으로서 환자의 생명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양란 기자  sk816@naver.com
기사등록 : 2022-09-28 09:29

ⓒ 새부천신문 (http://www.sa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14547) 경기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170번길 19 부광프라자 502호 ㅣ 대표 : 최경옥 ㅣ 총괄국장 : 김양란
사업자등록번호 : 767-49-00155 ㅣ Tel : 032-324-4435 ㅣ Fax : 032-324-4434 ㅣ E-Mail : sk816@naver.com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00222 등록일자 : 2009.08.11발행인 겸 편집인 : 최경옥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경옥
새부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새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