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모바일전용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대장동 공영차고지 지하화 추진 문제 없나

지하화 안전 우려 적법성 논란 꾸준히 제기… 시의회 다양한 의견 청취
버스업계 "지하화 철회 및 현행 유지" vs 부천시 "각종 리스트 검토 필요"

부천시 벌말로 43 소재 대장동 공영차고지 지하화 추진의 적법성 여부가 꾸준히 제기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4일 시와 부천시의회, 부천 관내 버스업계 등에 따르면 부천시 벌말로43 대장동 공영차고지는 부천 관내 소신여객과 부천버스, 부일교통, 성광운수 등 4개 회사 버스가 차고지 이용료를 내고 이용하고 있다.

▲ 대장동 공영차고지의 모습.


공영차고지는 대장공공주택지구로 편입되면서 상부는 공원으로 조성하고 지하에 차고지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상부의 공원은 대장공공주택 사업을 시행하는 LH가 조성해 시에 기부채납하고 시는 토지 보상비 등으로 지하에 공영차고지를 건립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지하화 추진에 앞서 타당성 용역을 통해 기본 구상을 완료한 상태이며 사업 진행을 위한 용역을 통한 구체적인 추진 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그러나 공영차고지 지하화를 놓고 버스업계와 기사 등 운수사업 종사자들이 대형버스의 지하화는 적법하지 않다는 의견을 꾸준히 제기하며 반발해 오고 있다. 지난 2일 부천시내버스 대표자들으 부천시의회 도시교통위원회와의 간담회에서도 지하화 철회 및 현 상태의 공영차고지 유지를 요구했다.

지하 차고지의 경우 하루 수천여 대의 대형 버스들이 지하 진출 램프를 통한 진출입이 원활하지 않고 지하 주차장 중간 중간의 대형 기둥들로 인한 주차불편도 예상되고 있다.

특히 일부에서는 전기버스가 늘어나고 있는 상태에서 전기차량의 지하 주차는 화재 사고 발생시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면서 공영차고지의 지하화 추진은 재검토되어야 한다는 여론이 높다. 또 버스 운행시 발생하는 분진과 유해물질 발생으로 인한 근로자의 안전도 담보할 수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부천의 시내버스 대표자들은 “공영차고지의 지하화시에는 각종 교통사고 위험 요소 잔존과 특히 화재 발생시 전기 가스차의 특성상 대형 참사가 예상되고 있고 정비와 충전 불편, 근로시간 증가 등 불합리한 요인들이 산재해 있어 지하화는 철회되어야 한다”면서 “현재의 지상 차고지를 유지한 상태에서 면적을 넓혀 버스들이 여유 있게 주차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부천시의회 박순희 도시교통위원장은 “현재 상태로는 공영차고지의 지하화는 위험하다. 대장신도시 개발 진행과정을 지켜본 후 장기적인 계획하에서 검토되어야 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고, 김건 의원도 “공영차고지의 지하화는 안전성에 많은 문제가 있어 전반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시의회 도시교통위원회는 이달 중으로 현장 방문을 통해 공영차고지의 문제점을 진단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공영차고지의 지하화에 따른 각종 리스크는 향후 진행될 용역에서 검토되어야 하고 안전성과 이에 대한 해결책도 전문가를 통한 전반적인 검토가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당장 추진해야 할 사업이 아니고 대장신도시의 진행 과정을 보고 최종 용역 추진시기를 조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양란 기자  sk816@naver.com
기사등록 : 2022-11-04 18:21

ⓒ 새부천신문 (http://www.sa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14547) 경기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170번길 19 부광프라자 502호 ㅣ 대표 : 최경옥 ㅣ 총괄국장 : 김양란
사업자등록번호 : 767-49-00155 ㅣ Tel : 032-324-4435 ㅣ Fax : 032-324-4434 ㅣ E-Mail : sk816@naver.com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00222 등록일자 : 2009.08.11발행인 겸 편집인 : 최경옥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경옥
새부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새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