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모바일전용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오정 군부대만 개발하고 인근 토지는 제척하라"

오정 군부대 일원 반대투쟁위 회의 갖고 개발반대 투쟁에 적극 나서기로

부천 오정군부대 일원 도시개발사업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일부 토지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부천 오정 군부대 일원 도시개발사업 결사반대 투쟁 주민위원회(위원장 이성희)는 9일 부천시 상오정로 137 싸파낚시 사무실에서 개발사업 부지에 포함된 토지주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차 회의를 갖고 오정군부대 개발사업의 부당성과 위법성을 적극 알리며 인근 사유지 개발은 강력한 개발반대 투쟁에 나서기로 했다.

이날 반대투쟁위는 그동안의 민원제기 및 부천시장과 담당 부서와의 면담 등 경과보고와 함께 개발사업에 반대하는 토지주들을 추가로 회원으로 참여시켜 부천시의 환지신청 등 개발과 수용에 강력하게 반대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그동안 부천시와 사업구역 토지주들로 구성된 민관상생협의체를 구성해 오정 군부대 도시개발과 관련 손실 보상 및 이주 대책 등 보상에 대한 주민 이해를 돕고 주민과 부천시 간 상생 방안을 모색하는 역할을 수행했지만 일부 토지주들이 민관상생협의체에 들러리만 섰다는 비판을 제기하며 반대투쟁위를 발족했다.

이들은 “군부대가 시내권에 들어가게 됨에 따라 추진했던 이전 취지대로 군부대만 개발하고 시민의 재산권을 침해하는 주변 사유지는 개발구역에서 제척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특히 “개발 사유지를 수용할 경우 생업이나 기업활동을 할 수 있도록 이전부지를 개발사업 부지 내에 조성해 줄 것”을 요구했다.

반대투쟁위는 부천시가 오정동 군부대를 부평구 일신동으로 옮기는 대신 이에대한 보상으로 개발이익금으로 부평구에 주민상생지원금 40억 원을 지원하기로 약속한 것에 대한 부당성을 적극 알리기로 했다.

이들은 “부천시는 개발이익에만 매달리지 말고 시민편의 우선의 사유재산을 보장해야 한다”면서 “사업장과 회사도 군부대처럼 이전부지를 마련해달라”고 주장했다.

이날 반대투쟁위 회원들은 토지보상 문제 등을 제시하며 토지보상 및 환지에 대한 강력한 투쟁을 예고했다.  

한편 오정군부대 일원 도시개발사업은 오정동 148번지 오정군부대 부지와 주변 토지 44만5천311㎡를 도시개발법을 토대로 혼용 방식으로 개발한다. 공동주택 4천여가구가 건립된다. 지난해 말 인천 부평구가 오정동 군부대의 일신동 이전과 관련한 부천시의 개발제한구역 내 건축을 허가함에 따라 현재 개발사업이 본격 진행되고 있다.

▲ 오정 군부대 일원 도시개발사업 결사반대 투쟁 주민위원회 이성희 회장이 경과보고를 하고 있다.


▲ 인근 토지주의 반대 서명 모습.

 

 


 

  

 

 

 

 

 

 

 

 

김양란 기자  kyr1234@naver.com
기사등록 : 2022-11-09 21:17

ⓒ 새부천신문 (http://www.sa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14547) 경기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170번길 19 부광프라자 502호 ㅣ 대표 : 최경옥 ㅣ 총괄국장 : 김양란
사업자등록번호 : 767-49-00155 ㅣ Tel : 032-324-4435 ㅣ Fax : 032-324-4434 ㅣ E-Mail : sk816@naver.com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00222 등록일자 : 2009.08.11발행인 겸 편집인 : 최경옥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경옥
새부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새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