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모바일전용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대장동 공영차고지 지하화 전면 재검토해야"

김건 의원, 시정질의 통해 지하 공영차고지 적법성 우려 제기

부천시가 대장동 공영차고지를 지하화로 추진하려는 것에 대한 적법성 여부가 꾸준히 제기되며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또 다시 부천시의회에서 시정질문을 통해 공영차고지 지하화의 전면 재검토 주장이 제기됐다.

▲ 김건 의원이 시정질의를 통해 대장동 공영차고지 지하화에 대한 적법성 여부를 따지는 질의를 하고 있다.


부천시의회 도시교통위원회 소속 김건 의원(국민의힘. 상1·2·3동)은 21일 열린 제266회 임시회 시정질문을 통해 대장동 공영차고지의 지하화의 가장 큰 문제는 친환경 전기자동차 화재사고에 대한 대비책이 없다고 주장했다. 대부분 전기버스가 주정차할 공영차고지에 화재가 발생할 경우 대형 화재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했다.

김 의원은 지하주차장에 주차돼 있던 5인승 승용차의 화재 발생시 소화기로 진화하지 못하고 해당 차량을 견인해 지상에서 진화한 사실과 경북소방학교의 공개적인 전기차 진화 시연을 예로 들며 대형버스에 화재 발생시 문제점을 꼬집었다.

김 의원은 “소방 전문가들은 전기차 화재가 발생하면 진화가 힘들고 특히 지하주차장 화재 시 대형사고로 이어질 우려가 크다는 입장을 내 놓고 있다”며 공영 차고지 지하화에 대한 재검토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그는 “환경부와 산업부가 전기차 충전시설의 지상 설치 의무화 방안에 대해 신중한 논의 중으로 알고 있는데 부천시는 일반차량도 아닌 대형버스 차고지를 지하에 조성하려는 이유가 지상에 공원을 조성하여 주거시설을 더 늘리려는 계획이냐”고 따져 물었다.

김 의원은 특히 “충분히 예측 가능한 재난은 인재”라며 부천시의 전향적 발상 전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대장동 공영차고지 지하화에 대한 문제점이 지난 제262회 임시회에서 김 의원에 의해 제기되었고 지난해 도시교통위원회에서도 행정사무감사 등을 통해 공영차고지 지하화 추진에 따른 대형 화재사고시 문제점을 지적하고 나서 향후 부천시의 답변과 입장이 주목되고 있다.

김양란 기자  sk816@naver.com
기사등록 : 2023-03-22 08:44

ⓒ 새부천신문 (http://www.sa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14547) 경기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170번길 19 부광프라자 502호 ㅣ 대표 : 최경옥 ㅣ 총괄국장 : 김양란
사업자등록번호 : 767-49-00155 ㅣ Tel : 032-324-4435 ㅣ Fax : 032-324-4434 ㅣ E-Mail : sk816@naver.com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00222 등록일자 : 2009.08.11발행인 겸 편집인 : 최경옥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경옥
새부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새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