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모바일전용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제27회 BIFAN, 최민식 배우 특별전 포스터 공개

▲ 제27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배우 특별전 ‘최민식을 보았다’ 포스터

제27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 집행위원장 신철)는 올해 배우 특별전에 최민식을 선정한데 이어 14일 포스터를 공개했다. 타이틀은 ‘최민식을 보았다’(Master CHOI MIN SIK).

모은영 프로그래머는 “지난 30여 년간 한국영화의 중심에는 항상 배우 최민식이 있었으며 그는 최고의 연기로 자신이 쌓은 이미지를 스스로 깨는 방식으로 천변만화의 경지를 선사해왔다”면서 “계속해서 변화함으로써 자신만의 개성과 스타일을 만들어온 최민식은 배우인 동시에 작가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특별전을 통해 연기 거장 최민식의 모든 것을 마스터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특별전에 대한 많은 기대를 당부했다.

특별전 포스터는 예년과 다르다. 최민식 배우의 출연작 <올드보이> 미공개 컷과 현재 최민식 배우의 모습을 담은 양면 포스터로 제작했다. 포스터 디자인은 프로파간다가 맡았다. 이전호·안성진 사진작가가 이번 배우 특별전의 취지에 공감해 사진을 BIFAN에 제공했다.

특별전 상영작은 총 12편(장편 10편, 단편 2편)이다. 장편은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1992)부터 한국형 블록버스터의 신화를 쓴 <쉬리>(1999), 그리고 <해피엔드>(1999) <파이란>(2001) <올드보이>(2003) <꽃피는 봄이 오면>(2004) <악마를 보았다>(2010)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2012) <천문: 하늘에 묻는다>(2019)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2022)까지다. 최민식 배우가 직접 선정했다.

단편 2편은 <수증기>(1988)와 <겨울의 길목>(1989)으로 한국영화아카데미 작품이다. 한국영상자료원(원장 김홍준)과 공동으로 디지털 복원, 이번 특별전에서 최초로 공개한다.

상영 외 행사도 다채롭게 갖는다. 최민식 배우의 지난 여정을 집대성한 기념 책자 발간, 배우가 직접 참여하는 메가토크 및 특별 전시를 개최하고, 한정 굿즈를 발매한다. 최민식의 모든 것을 직접 들어보는 ‘메가토크’는 6월 30일 문화홀에서 마련한다.

전시회는 현대백화점 중동점 유플렉스 1층에서 6월 30일부터 7월 9일까지 갖는다. 전시 연계 상영은 본관 9층 문화홀에서 6월 30일부터 7월 6일까지 연다. 단편 <수증기> <겨울의 길목> 등을 독점 상영한다. 또한, 박찬욱·김지운·허진호·정지우·강윤성 등 최민식 배우와 작업한 한국영화 거장의 인터뷰를 담은 특별영상도 공개한다.

이번 배우 특별전은 올해에 BIFAN의 공식 협찬사로 참여한 현대백화점의 후원으로 진행한다. 모든 행사는 현대백화점 중동점(부천시 길주로 180)에서 갖는다.

제27회 BIFAN은 6월 29일부터 7월 9일까지 부천시 일대에서 개최한다. 상영작은 부천시청(잔디광장·어울마당·판타스틱큐브)·한국만화박물관·CGV소풍·메가박스 부천스타필드시티와 온라인 상영관 웨이브(wavve)에서 만날 수 있다. XR 전시 ‘비욘드 리얼리티’는 부천아트벙커B39에서 열린다.

김양란 기자  sk816@naver.com
기사등록 : 2023-06-14 10:37

ⓒ 새부천신문 (http://www.sa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14547) 경기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170번길 19 부광프라자 502호 ㅣ 대표 : 최경옥 ㅣ 총괄국장 : 김양란
사업자등록번호 : 767-49-00155 ㅣ Tel : 032-324-4435 ㅣ Fax : 032-324-4434 ㅣ E-Mail : sk816@naver.com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00222 등록일자 : 2009.08.11발행인 겸 편집인 : 최경옥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경옥
새부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새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