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모바일전용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부천시 공공하수도운영 관리대행 업체 선정 놓고 뒷말 무성

부천시, 2028년까지 5년간 운영 대행업체 입찰 공고 1개사만 입찰 유찰
2차 공고 불구 특정 컨소시엄만 참여 가능성 높아 논란… 수의계약 여부 주목

▲ 부천시 굴포하수종말처리장 전경. /사진 부천시 제공


부천시가 공공하수도 운영 관리대행 업체 선정작업에 착수한 가운데 컨소시엄 구성을 놓고 뒷말이 무성하다.

부천시는 지난11일 내년 1월부터 2028년 12월 31일까지 5년간 용역비 1천127억여원(연간 225억5천만원)의 부천시의 공공하수처리시설 관리용역 공개경쟁 입찰 공고를 했다.

지난 20일 접수 마감 결과 1개 컨소시엄만 입찰에 참가해 유찰됐다. 시는 곧바로 지난 23일 재공고를 냈다. 마감은 11월 1일이다.

2차 공고에도 불구하고 1개 컨소시엄만 참가할 경우 시는 수의계약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1차 접수에 단독응찰한 것을 두고 관련 업계에서는 특정 업체에 유리한 조건의 기준이 정해졌기 때문으로 해석하고 있다.

1일 하·폐수처리시설 45만톤의 운영실적 조건이 특정업체만 응찰 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에따라 재공고에도 1차에 응찰한 컨소시엄만이 또 다시 단독 응찰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1천127억원이라는 엄청난 예산이 수반되는 사업에 특정 컨소시엄만 입찰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고 2차례 단독 응찰을 이유로 수의계약하는 것은 공정성을 위해 도입한 공개입찰 취지에 어긋날 수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경쟁력 있는 업체들이 참여할 수 있는 조건 완화 등을 통한  3차 재공고와 접수기간 연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1차 접수 결과 단독 응찰한 컨소시엄은 관련 업계에서는 전혀 알려지지 않은 신생 H업체가 지분율 45%로 대표 주관사를 맡은 것으로 드러났다.

현재 시설을 운영하고 있는 T사는 40%, B업체와 C업체가 각각 10%와 5%씩의 지분율로 참여하는 등 4개사로 컨소시엄이 구성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시가 당초 3개사로 운영되어왔던 컨소시엄 업체를 대표사를 포함하여 5개사 이내로 하도록 했다. 최소지분율은 5% 이상이다.

운영실적 등 모든 조건을 충족한 현재 시설 운영 주관사인 T사가 25% 정도의 막대한 지분을 잠식 당한채 울며겨자먹기식으로 서브로 참여하게 된 배경을 놓고도 각종 추측이 난무하다.

심지어 부천에 사업장을 둔 향토기업인 T사가 지방 소재 H사에 주관사를 내놓을 수 밖에 없는 사정이 발주기관 의도라는 설이 나돌고 있다. 주관사 자격의 입찰 참여를 의도적으로 배제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하수처리시설 관련 업계 관계자는 “부천시 하수도처리시설 관리대행 용역을 맡고 싶어하는 업체가 많은데도 불구하고 입찰 공고 조건상 입찰에 참여하는 것은 들러리에 불과해 참여하지 않았다”면서 “특정 업체가 기존의 주관사를 제치고 새로운 주관사로 참여하는 것은 이미 판이 짜여있는 것이 분명하기 때문에 참여하는 것은 무의미하다”고 말했다.

시의 한 관계자는 “입찰에 참가할 자격이 있는 업체는 사실상 T사와 H사인 것은 맞다. 환경부의 지침상 조건을 완화시켜 줄 수는 없다”면서 “2차에도 유찰되면 조건의 변경 등 3차 재공고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T사는 주관사로 10년, 비주관사로 13년 등 23년동안 운영을 해 오고 있다. 신생 H사는 실질적으로 90만톤 규모의 하수처리시설 운영실적이 없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김양란 기자  sk816@naver.com
기사등록 : 2023-10-29 20:20

ⓒ 새부천신문 (http://www.sa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14547) 경기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170번길 19 부광프라자 502호 ㅣ 대표 : 최경옥 ㅣ 총괄국장 : 김양란
사업자등록번호 : 767-49-00155 ㅣ Tel : 032-324-4435 ㅣ Fax : 032-324-4434 ㅣ E-Mail : sk816@naver.com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00222 등록일자 : 2009.08.11발행인 겸 편집인 : 최경옥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경옥
새부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새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