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모바일전용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약대초, 어린이날 맞아 다양한 어린이 위한 행사 개최

부천 약대초등학교(교장 임봉섭)는 5월 3일 어린이날을 맞이하여 아이들이 행복한 날을 만들기 위해 학부모회 주관 등굣길 하이파이브 행사를 시작으로 공동체 놀이 ‘한마음 명랑 운동회’와 ‘우차(우리 함께 차차차)데이’를 운영했다고 밝혔다.


학부모회에서는 어린이날을 기념하여 학생들의 행복한 등굣길을 위해 직접 제작한 소품을 입고 등교하는 학생들과 눈을 맞추며 하이파이브를 하고 준비한 간식을 나누어 주었다.

처음에는 쑥스러워하면 교문을 들어서지 못하고 서성이던 학생들이 학부모님들이 건네주는 간식과 하이파이브 손길에 굳었던 얼굴을 펴고 밝게 웃으며 교문을 들어섰다.

공동체 놀이 ‘한마음 명랑 운동회’는 학생들이 함께 어우러져 즐거움을 만끽하고 오랜만에 큰소리로 함께 노래도 부르고 소리도 지르며 공동체임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활동들로 이루어졌다. 운동회는 1부와 2부로 구성돼 학년별 수준을 고려한 학년 경기와 단체 경기로 나눠 저학년과 고학년 맞춤으로 진행했다.

2교시에 실시한 1~3학년 프로그램은 지구를 굴려라, 박터트리기 등의 팀별 통합프로그램과 장애물 달리기, 바구니 피라미드, 대형 바톤계주 등의 다채로운 학년별 프로그램으로 진행되었다.

3·4교시에 실시한 4~6학년 프로그램은 시너지 파워 업, 지구를 굴려라 등 공동체의 힘을 발휘하는 통합프로그램과 바구니 피라미드, 낙하산 달리기, 대형바톤 계주 등의 학년별 프로그램으로 진행되었다. 4~6학년 청홍팀 대표들의 계주 경기로 신나고 즐거운 운동회를 마무리했다.

명랑운동회와 더불어 각 학급에서는 ‘우차 데이’도 함께 진행되어 아이들에게 또 하나의 즐거움을 선사했다.

명랑운동회 1부가 진행되는 동안 4~6학년 학생들이 2부가 진행되는 동안 1~3학생 학생들이 각 학급에서 선생님과 함께 즐거운 우차데이를 실시하였다.

‘우리 함께 차차차’ 라는 의미의 ‘우차데이’는 학생들의 문화적 감수성을 함양하기 위한 문화예술교육 활동으로 학생들이 주관하고 계획하여 영화감상, 장기자랑, 학급별 신체활동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운영되었다.

오늘 행사에 참여한 5학년 아이들은 “다른 학년과 어우려져 체육활동 하는 게 신이 났고, 우리 편이 이겨도 상대편이 이겨도 즐거웠다”며 소감을 밝혔다.

6학년 학생은 “이렇게 친구들과 소리 지르고 노래 부르고 사진도 찍고 함께 할 수 있어 평소에 서먹했던 친구들과도 친해질 수 있어 최고로 행복한 어린이날이 된 거 같다”고 밝은 미소를 지었다.

또한 명랑운동회를 관람한 4학년 학부모도 “어린이날을 맞이하여 학교에서 다양한 활동들로 아이들이 즐거워하는 것을 보니 행복했다”라고 전했다.

임봉섭 교장은 “아이들이 행복해 하는 모습을 보고 있으니 마음이 뜨거워짐을 느낀다. 학생, 학부모, 교사 모두가 하나가 되는 시간이였다. 우리 학교의 교육 비전인 ‘창의적 역량으로 미래교육을 이끄는 행복한 학교’가 될 수 있도록 교육공동체 모두가 성장하는 행복한 교육의 장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며 기대감을 더했다.

 

 


김양란 기자  kyr1234@naver.com
기사등록 : 2024-05-03 23:15

ⓒ 새부천신문 (http://www.sa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14547) 경기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170번길 19 부광프라자 502호 ㅣ 대표 : 최경옥 ㅣ 총괄국장 : 김양란
사업자등록번호 : 767-49-00155 ㅣ Tel : 032-324-4435 ㅣ Fax : 032-324-4434 ㅣ E-Mail : sk816@naver.com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00222 등록일자 : 2009.08.11발행인 겸 편집인 : 최경옥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경옥
새부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새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