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모바일전용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기고> 원로가 그리운 사회

[새부천신문] 오랜만에 퇴직 동료들과 모임을 가진 자리에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다 ‘요즘 어딜 가나 위아래가 없이 모두 자기 잘났다는 목소리만 크다’며 최근 새정치민주연합 최고회의에서 공갈 발언으로 공격을 받은 최고위원이 사퇴하겠다고 발언한 뒤 자리를 뜨는데 누구 하나 말리는 사람도, 사과하는 사람도 없는 모습을 보면서 우리사회에 ‘원로(元老)’가 사라진 현실을 안타까워했다.

 

어떤 일에 평생을 바치면서 덕망이 높은 사람을 우리는 ‘원로’라는 이름으로 존경을 담아 부른다. 예전 마을에서는 원로라고 할 수 있는 분이 한 분쯤은 계셔서 마을의 모든 일을 그 분에게 묻고 가르침을 받았지만, 정보화 시대 한가운데 있는 요즘 젊은 세대들 중에는 이러한 원로의 가르침을 받는 일이 드문 나머지 원로를 모시는 것조차 생소한 일이 아닌가 싶다.

 

필자는 관선시대 때 공직생활을 하면서 부서 간 업무 조정 역할을 맡은 적이 있다. 부서 간 업무를 두고 서로 다른 부서에서 해야 한다고 거의 싸움 수준까지 이르러 결국 윗분이 주재하는 회의에 안건으로 상정하게 되었다.

 

우선 부책임자에게 구두 설명과 동시에 서류 결심을 받고자 했다. 설명을 들은 부책임자는 “이런 걸 가지고 윗분 앞에서 서로 대들고 언성을 높일 것이냐”며 필자에게 반문했다. “서로 다른 부서에서 이 업무를 해야 한다고 하니 오늘자로 그 부서장들을 서로 바꾸는 인사발령을 내라”는 것이었다.

 

생각해 보니 필자의 업무 조정 능력이 부끄러웠다. 해당 부서장들에게 그런 뜻을 전하면서 결국 없었던 일로 매듭지었다. 이 일을 통해 윗사람이 지닌 경륜이 존경할 만한 가르침이 크다는 것을 새삼 느꼈다.

 

국가적 이슈인 공무원연금, 국민연금, 세월호 관련 시행령, 노인 연령 상향 조정으로 퇴직이나 은퇴로 인한 노인수당 수령 기간이 길어지는 것에 대한 갈등 등으로 우리사회가 혼란스럽고 나라가 어려움을 겪을 때, 국민들에게 신망 받는 원로들이 나선다면 증폭되는 대립과 갈등을 완화시킬 수 있을 것이다.

 

현행 헌법 제90조에는 국가의 중요사항에 관한 대통령의 자문에 응하기 위해 국가 원로로 구성되는 국가원로자문회의를 둘 수 있다고 명시돼 있다.

 

신망과 경륜을 지닌 원로들이 모여 국정 자문 역할을 하는 모습을 보였으면 한다. 정당에서도 자기 정당 출신 원로만 모실 것이 아니라, 당의 어려움을 현명하게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각계 원로들을 모시는 모습, 지방정부 역시 그 지역에서 존경 받는 분들을 모시고 논의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

 

원로의 존재는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게 균형을 잡아주는 중심추 역할을 한다. 가정에서부터 사회 곳곳의 크고 작은 조직에 이르기까지 기꺼이 원로라 칭할 수 있는 분들의 존재 유무는 현실의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중요한 조건이라 할 수 있다.

 

집안에서도 어른의 부재는 특히 어려움이 닥쳤을 때, 허전함과 답답함을 느끼게 한다. 지금 국민들의 마음도 그러하지 않을까. 국민들의 허전하고 답답한 마음을 채워 줄 수 있는 현명한 원로들이 그리운 때이다./김인규 전(前) 부천시 오정구청장

새부천신문 기자  press074@naver.com
기사등록 : 2015-06-01 09:45

ⓒ 새부천신문 (http://www.sa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14547) 경기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170번길 19 부광프라자 502호 ㅣ 대표 : 최경옥 ㅣ 총괄국장 : 김양란
사업자등록번호 : 767-49-00155 ㅣ Tel : 032-324-4435 ㅣ Fax : 032-324-4434 ㅣ E-Mail : sk816@naver.com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00222 등록일자 : 2009.08.11발행인 겸 편집인 : 최경옥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경옥
새부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새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