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모바일전용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더민주당을 버리고 국민의당을 얻을 수 있을까?

<오세광 대표기자 칼럼> 호남과 충청 향우들의 '될 사람 밀자' 사연은?

 부천의 4.13 총선 최대 향방은 충청과 호남 출신 향우의 표심이다. 그래서 야당 후보들의 절대적 지지층인 호남 향우들의 표심을 놓고 더민주 후보들이 애가타고 있다.

 

그동안 부천내 제1야당의 절대적 지지층은 호남향우들이었다. 선거 때마다 당선의 일등공신이었다. 그러다 보니 후보들이 호남향우들의 절대적 표심을 이용한 측면도 많았다. 선거 때만 읍소하는 등 부탁하고 선거가 끝나면 나몰라라 해왔다. 그래서 매번 선거만 끝나면 호남향우들을 중심으로 다음 선거에서는 꼭 버르장머리를 고쳐주겠다는 이야기가 심심찮게 나돌았다.

 

이번 총선에서 호남향우들이 후보들의 벼르장머리를 단단히 고쳐먹기로 한 것일까. 아니면 국민의당 출현으로 지지정당을 바꾸기로 한 것일까. 그러다보니 이번 총선의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그동안 호남 향우들은 무조건 2번을 찍는 경향이 강했는데 옛말이 됐다. 호남향우들이 분열되어 있다. 여전히 제1야당인 더민주당에  절대적 신뢰를 보이고 있는 반면 일부 호남향우들이 국민의당을 지지하고 있다. 당연히 더민주당 후보들이 위기를 맞고 있다.

 

충청향우들의 표심도 마찬가지이다. 충청은 호남보다 야권지지성향이 옅다. 지난 총선과 지방선거를 통해 야권지지성향이 짙어지기는 했다. 충청출신인 김만수 부천시장의 역할이 컸다. 김 시장을 배경으로 호남과 충청이 어느정도 결집되어 부천의 신 야당지지그룹으로 탈바꿈했다.

 

부천의 4개 선거구에서 희한한 역학구도가 형성되어 있다. 호남향우들이 분열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만들어진 것이다. 바로 국민의당 때문이다.

 

원미갑을 보면 더민주당 후보는 호남출신이다. 호남향우들이 절대적으로 지지하고 있다. 그러나 호남향우들만으로는 선거에서 이길 수 없다. 충청향우들의 도움이 필요했다. 그런데 충청향우회 사무총장 출신이 국민의당 후보로 나서게되면서 상황이 변했다.

 

소사는 더욱 복잡하다. 더민주 후보가 충청 출신이다. 여전히 호남향우들의 지지가 있기는 하지만 충청향우들의 지지도 대단하다. 그러나 호남향우들이 이탈해 호남출신의 부천시의회 바선거구 후보를 지지하고 나서면서 분열되어 있는 형국이다. 국회의원 후보도 더민주당 후보가 아닌 부산 출신의 국민의당 후보를 선택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많다. 더민주 시의원 후보는 충청출신이다. 충청과 호남 향우의 표심이 나뉘어져 있다.

 

원미을은 더욱 절박한 상태다. 더민주 후보는 영남출신이다. 그런데 국민의당 후보로 호남출신이 나서면서 호남향우들이 국민의당 후보를 지지하고 있다.

 

오정은 더민주 후보가 부천토박이다. 그동안 호남 향우들의 절대적 지지를 받고 4선의원이 됐다. 그런데 이번에는 심상치가 않다, 충청 출신의 국민의당 후보가 나섰고 충청 향우들과 호남 향우들이 국민의당 후보를 지지하고 있는 모양새다.

 

상황이 이렇게 전개되자 뜻있는 충청과 호남 향우들이 결집을 호소하고 나섰다. 될 사람을 밀어야한다는 명분이다. 당연히 더민주당 후보를 지지해서 새누리당 후보가 당선되는 결과를 만들지 말아야한다는 것이다. 선거막판 판세가 불리해지자 절박한 심정으로 이들 충청과 호남의 일부 향우들이 막걸리를 한잔하면서 대책을 논의했다해서 관심이다. 심각한 고민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지만 그동안 물밑작업을 통해 큰 그림을 그렸다는 후문이다.

 

이 같은 논의를 놓고 일부에서는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또 다른 일부에서는 전혀 문제없다는 입장이다. 그만큼 가장 큰 이슈가 충청과 호남향우들의 표심이다. 다양한 구도로 전개되고 있는 부천의 4개선거구 표심향방이 주목된다.

 

이제 호남은 변했다. 제1야당의 절대적 지지층은 아니다. 제3당인 국민의당 출현을 계기로 호남향우들이 현재 선택을 고민하고 있다는 이야기들이 여기저기서 들린다. 야권이 분열된 상태에서 야권후보는 필패라는 것이다. 그래서 절묘한 선택도 이야기되고 있다. 후보는 될 사람을 찍고 비례대표는 정치혁신의 전기를 마련할 수 있는 다른 선택을 해야한다는 주문이 나오고 있다.

 

이번 총선을 계기로 호남 향우들이 제1야당의 절대적 지지층이 아니라 언제든지 잘못하면 버릴 수 있음을 보여줄지 주목된다. 사실 더민주당 후보의 당락에는 호남향우들이 표심이 가장 중요하다. 이제 선택이 시간이 3~40시간여밖에 남지 않았다. 선거막판 호남향우들의 선택의 종착점이 어디가 될지 궁금하다.

오세광 기자  sk816@naver.com
기사등록 : 2016-04-11 18:09

ⓒ 새부천신문 (http://www.sa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14547) 경기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170번길 19 부광프라자 502호 ㅣ 대표 : 최경옥 ㅣ 총괄국장 : 김양란
사업자등록번호 : 767-49-00155 ㅣ Tel : 032-324-4435 ㅣ Fax : 032-324-4434 ㅣ E-Mail : sk816@naver.com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00222 등록일자 : 2009.08.11발행인 겸 편집인 : 최경옥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경옥
새부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새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