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모바일전용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상임위원장 자리놓고 의회 개회 파행예고

한나라당 "2개상임위원장 달라" 민주당 "1석밖에 못준다" 대립
1일 개회 임시회 의장단 선출 보이콧 으름장… 막판 의견조율 주목

 

개원을 앞둔 제6대 부천시의회가 민주당과 한나라당이 상임위원장 자리를 놓고 합의점을 찾지못해 파행을 예고하고 있다.

 

부천시의회는 7월 1일 오후 2시 제162회 임시회를 개회하여 전반기를 이끌어갈 새로운 의장단 선출과 원구성을 단행하게된다.

 

부천시의회는 총 29명의 의원으로 민주당이 14명으로 다수당을 차지하고 있고 한나라당 12명, 민노당 2명, 국참당 1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민주당 소속의 김만수 시장이 민노당 국참당과 야권연대로 지방공동정부를 구성했다는 점에서 야권연대와 한나라당은 17명대 12명이다.

 

이에따라 민주당은 의장과 상임위원장 3석을 차지하기로 잠정 결정하고 의장에는 김관수 의원을, 기획재정위원장에는 변채옥 의원, 건설교통위원장에는 신석철 의원, 의회운영위원장에는 윤병국 의원을 내정했다. 당 대표는 한선재 의원이 당 간사는 김정기 의원이 맡기로 했다.

 

이에따라 한나라당은 부의장과 행정복지위원장 자리를 맡아야할 상황이었다.

 

그러나 한나라당이 6월 29일 의원모임을 갖고 부의장과 상임위원장 2석을 요구하기로 결정하고 민주당과의 협상에 나섰다.

 

한나라당은 지난 5대의회에서는 한나라당이 18석 민주당 12석이어서 상임위원장 3석을 차지했지만 6대의회에서는 민주당과 한나라당 의원수는 14명대 12명으로 거의 비슷한 수준으로 4개상임위원장 자리를 2석씩 나눠가져야한다며 상임위원장 1석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번 임시회를 보이콧하겠다는 방침까지 세워놓고 반발하고 있다.

 

하지만 민주당도 한나라당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기로 하면서 6대부천시의회가 개원하면서부터 민주당과 한나라당이 대립이 불가피해졌다. 민주당 민노당 국참당 소속 의원들로도 충분히 임시회를 개회해 의장단을 선출할 수 있다는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30일 오후 3시 민주당과 한나라당의 당 대표와 간사 4인이 모임을 갖고 이에대한 협상을 진행했지만 뚜렷한 결론을 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나라당이 당초 방침대로 상임위원장 2석을 요구했고 민주당은 이를 수용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히면서 의견조율이 되지 않았다.

 

결국 임시회가 개회되는 1일 오전 11시에 다시 협상하기로 한 가운데 한나라당에 간사 1명을 더 주는 조건으로 막판 조율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30일 오후 6시 작동 소재 식당에서 모임을 갖고 단합을 결의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한나라당 소속 의원 일부도 시청 인근 식당에서 향후 의회운영방안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천시의회가 개원과 함께 의장단 선출에 한나라당이 보이콧하는 파행사태가 발생할지 주목되고 있는 가운데 벌써부터 자리싸움하고 있다는 시민들의 곱지않은 시선을 받지않을까 우려되고 있다.

오세광 기자  sk816@naver.com
기사등록 : 2010-06-30 22:36

ⓒ 새부천신문 (http://www.sa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글자확대글자출소
  • 인쇄
  • 기사목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14547) 경기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170번길 19 부광프라자 502호 ㅣ 대표 : 최경옥 ㅣ 총괄국장 : 김양란
사업자등록번호 : 767-49-00155 ㅣ Tel : 032-324-4435 ㅣ Fax : 032-324-4434 ㅣ E-Mail : sk816@naver.com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00222 등록일자 : 2009.08.11발행인 겸 편집인 : 최경옥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경옥
새부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새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